아이폰, 아이패드 계열은
아래의 메뉴에서
홈 화면에 추가하세요.
최근본
상품
Quick
Menu
CLOSE

CLOSE

CLOSE


맨위로
아래로
  • 사료
  • 모래
  • 캔/파우치/
    간식
  • 화장실/용품
  • 식기
  • 이동장
  • 장난감/캣닢
  • 스크래쳐
  • 캣타워
  • 하우스쿠션
  • 미용/목욕
  • 영양제/
    헤어블
  • 위생용품/
    의약품외품
  • 노마진
    SHOP
  • Today 5%

마마툰

뒤로가기
제목

[냥이와 우리들의 이야기] 마마툰 2화 / " 우리 덤보2 "

작성자 마마캣CS(ip:)

작성일 2016-06-10 14:36:40

조회 6504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 작성자 하****

    작성일 2016-12-07 11:39:06

    평점 0점  

    스팸글 덤보 보니까 우리 마루가 생각나요. 활달한 아이였고 사춘기내내 옆에 있어줬는데... 성인이 되고 독립을 해서 간혹 본가에 가서 마루를 보면 마음이 아파요.
    가도 반기지 않고 눈만 꿈벅거리다 잠만 자고, 털을 깎이러 가면 피부에 검버섯이 피어있고 . 사람의 노화보다 더 빠른 것이 동물의 숙명.... 정말 곁에 있을 때 더 잘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 작성자 김****

    작성일 2017-12-09 21:28:44

    평점 0점  

    스팸글 저도 울 동생이 지붕위에서 새끼냥이가 자꾸 운다고 올라가서 델꼬왔는데 동생은 중학생 나는 고등학교 3학년때라 돈 여유도 없었고 고양이에 대한 지식이 없어서 놀아주기는 커녕 놀러 다니고 알바한다고 지금 생각하면 신경을 많이 못써줬던거 같아요...맨날 따뜻한 밥통위에 올라가 있었던거 기억나네요ㅠㅠ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평점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